자료실
문헌자료실
전통상식
종인검색
종친사업체소개
문헌자료실
  > 자료실 > 문헌자료실

 문화체육관광부 보도자료(2015..7.28)

글쓴이 관리자 작성일 2015-07-30 16:01:02 조회수 747



 

국립대구박물관(관장 함순섭)2015년 테마전시로 2015 새로 맞이한 박물관 소장품, 칠곡 연화리 복식을 개최합니다. 전시기간은 2015728()부터 1122()까지이며, 특별전시실에서 전시합니다.

 

국립대구박물관에는 매년 2만 여 점의 새로운 문화재가 들어옵니다. 칠곡 연화리유적 발굴품은 2014년에 인수되었으며, 이번 전시를 통해 조선시대 회곽묘에서 출토된 복식류 중 철릭과 명정을 소개합니다.

회곽묘(灰槨墓)란 조선 초기에 시작되어 19세기까지 널리 사용된 조선시대를 대표하는 무덤의 한 형태입니다. 두꺼운 판재로 만든 목곽(木槨) 안에 시신을 안치한 목관(木棺)을 넣고, 목곽의 바깥 6면을 두껍게 석회를 덧씌워 밀봉하는 형태입니다. 즉 목관, 목곽, 회곽의 3중 구조로 만들었습니다. 두꺼운 석회 때문에 내부는 외부의 공기와 완전히 차단되어 미생물이 활동할 수 없습니다. 따라서 내부는 매장 당시의 모습이 그대로 유지될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 발견되는 미라는 대부분 조선시대 회곽묘에서 출토됩니다.

 

회곽묘에서 출토된 명정(銘旌)은 장사(葬事) 지낼 때 죽은 사람의 신분을 밝히기 위해 품계, 관직, 성씨 등을 적은 것입니다. 칠곡 연화리유적 회곽묘에서 출토된 명정에는 宣略將軍行訓練院判官昌寧張公之柩(선략장군행훈련원판관창녕장공지구)”가 써져 있습니다.

 

명정의 글자를 근거로 1936년 간행된 漆谷誌(칠곡지)와 창녕 장씨 족보를 통해 주인공을 밝혀낼 수 있었습니다. 묘주는 창녕 장씨 시조인 장일(張鎰)21세손인 장복길(張復吉)이었습니다. 장복길은 무과에 급제하여 훈련원 판관을 지낸 인물로 1624년에 태어나 1685년에 62세로 사망하였습니다.


윗   글 :

경상감영판 十九史略通攷 의 문헌적 연구

아랫글 :

두산백과 장씨 관련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