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조들의 발자취
조선인물
주요사적
조선인물
  > 선조들의 발자취 > 조선인물
문과급제 서원향사 공신 효자 충신 열녀 학문/문장 문집/실기 선대의 주요 취객과 외손 그외인물



장 아(張 莪: 1409-?)
창산군의 손자이다. 세종 8년(1426)에 문과 급제하고, 우헌납(右獻納), 강원도사(江原都事), 평양서윤(平壤庶尹) 등을 역임하였다.

장계증(張繼曾)
아(莪)의 아들이다. 세종 24년(1442)에 문과 급제하고, 검열 (檢閱), 병조정랑(兵曹正郞), 종부시소윤(宗簿寺少尹) 등을 역임하고, 세조 때 좌익원종공신(佐翼原從功臣) 2등에 녹훈되었다. 문장이 뛰어났으며, 경 재(敬齋) 남수문(南秀文)의『敬齋集』을 보면 "檢閱張公繼曾 請題送僧光軌詩軸"이 있어서 남공(南公)과 교유한 사실이 확인된다.

장계이(張繼弛)
계증(繼曾)의 동생이다. 문종 1년(1451)에 문과 급제하여 헌납(獻納), 성균관 사성(司成)에 이르렀고, 성리학(性理學)에 정통(精通)하 였다.『대동야승』을 보면 공이 일찍이 귀신의 이치에 대해서 논하기를 "사람이 처음 죽었을 때는 귀신이 있으나 죽은지 오래되면 귀신은 없어 진다." 라고 하였다. 한편 사평(史評)에 의하면 '이학(理學)에 정박하고 조 행(操行)이 있었다.'(理學精博 有操行)라고 하였다. 徐居正(四佳), 丁克仁(不 憂軒) 등과 교유하였는데, 정극인의『불우헌집』에 “戱贈 張獻納繼弛”라 는 글이 있다.

장우성(張友誠)
세조 1년(1456)에 문과 급제하고, 예조참의, 승정원 도승지 를 역임하였다. ⇒ 파조 편 참조

장중성(張仲誠)
세조 7년(1462)에 문과 급제하고, 홍문관 전한(典翰)에 이 르렀다. ⇒ 파조 편 참조

장 희(張 禧: 1464-1542)
아(莪)의 손자이며, 세복(世福)의 아들이다. 연산 군 4년(1498)에 문과 급제하고, 연산현감(連山縣監)에 이르렀다.

장 익(張 翼)
연산군 7년(1501)에 문과에 올라 부사(府使)에 이르렀다.

장응성(張應星)
맥계공의 손자이다. 자가 천추(天樞)이며, 중종 17년(1522) 에 문과 급제하고, 밀양부사(密陽府使), 능주목사(綾州牧使)에 이르렀다.

장순수(張順受: 1529-?)
도승지공의 증손이다. 자(字)가 정숙(正叔)인데 뒤 에 이천(怡天)으로 고쳤으며, 호는 만은(晩隱)이다. 명종 11년(1556)에 문 과에 올라 호조정랑(戶曹正郞), 산음현감(山陰縣監)을 지냈다. 당대의 명사 郭越(定庵), 郭황(走+黃: 濯淸軒), 宋鉉(宋希奎 子) 등과 교분이 있었다. 특히 공은 산음현감에 재직할 때, 그 고을로 낙향하여 학문을 열었던 남명(南冥) 조 식(曺植: 1501-1572) 선생에게 종유(從遊)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전]  [1]  [다음]